블로그 이미지
책에봐라
이론은 좌경적으로 행동은 우경적으로 살려는 좌파. 현재는 브라질 상파울로에 거주하며 기러기 아빠 생활 2년 째. 총각때는 나를 찾는 여행, 현재는 아이들의 꿈을 찾아주는 여행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Recent Trackback

Statistics Graph
2014.01.29 12:02 왼편에서 영화보기




캐리 <첫 생리의 공포>

과연 이 영화가 <소년은 울지 않는다>킴벌리 피어스가 만든 영화가 맞단 말인가? ‘브라이언 드 팔마의 원작 <캐리>를 뛰어넘지는 못하더라도 어느 정도는 킴벌리 본인의 명성에 걸 맞는 연출은 하리라 기대했었습니다.

그래도 그나마 이 영화가 남긴 건 줄리안 무어의 훌륭했던 광적인 연기, 그리고 클레이 그레이스 모리츠의 어느덧 성숙해진 미모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평점 4

 

 




인시디어스 1, 2<아날로그가 디지털을 거부할 때>

필자가 보기엔 제임스 완은과대평가된 감독이라 생각합니다. 모두가 <쏘우>의 반전에 열광할 때도 필자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저게 왜 반전이지? 시체(?)를 일으켜 세운 후 사실 모든 범죄의 원흉은 그였다, 하는 게, 어떻게 반전이 되는 거지? 이건 그냥 관객에 대한 기만 아닌가?’라고 생각했었죠.

인디시어스 1,2편에 대한 평가도 그렇습니다. 다른 분들에겐 꽤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필자가 보기엔 기존 하우스 공포 영화에서 많은 부분들을 차용해 왔을 뿐 그저 그런 클리셰들로 가득 찬 영화였을 뿐이었습니다.(샤이닝, 아미타빌 호러, 등등)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임스 완이 영리한 감독이란 건 인정해야 할 거 같습니다. 아날로그적인 영상과 소리만으로도 관객을 공포로 몰아갈 수 있다는 것은 분명 그만의 재능이기 때문입니다. 인시디어스에서도 이런 그의 재능은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습니다.

 

평점 6

 


 



열한시 <근대의 지옥에서 시간여행 온 영화>

영화를 관통하고 있는 단 하나의 철학은 신의 예정 조화론’. 신이 이미 정해 놓은 세계에서 인간은 그 어떤 변화도 가져올 수 없다는 이 낡아빠진 관념으로 영화를 만들려고 하다니…… (마지막 시퀀스에서 반전을 꾀하기 위해(?), 아니면 해도해도 너무했다는 생각이 들었는지 막판에 인간의 자유의지론을 집어넣기는 했지만, 이미 너무 많이 늦어버린 상황)

 

차리리 한국적 사고방식으로 영화를 만들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스토리텔링이나 컴퓨터 그래픽은 헐리우드 방식이었더라도 담고 있는 철학이 한국적 이였다면? 이렇게까지 흥행에 참패하는 망작이 되진 않았을 겁니다. 예컨대 '매즈 미켈슨'의 더 도어와 마이너리티 리포트를 ㅡ그것도 좋지 않은 것만ㅡ혼합시킨 이런 이야기 방식이 아닌 좀 더 한국적인 이야기로 말이죠. 그럼 영화가 좀 더 입체적이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해 봅니다.

 

평점 5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책에봐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10.04 16:39 뽀샵 만평

지난 4일 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박태규 리스트'라며 11명의 실명을 거론했었죠.
거기에는 '술 마시시고 음주운전도 해봤다', '청와대판 마이너리티 리포트'로 유명한 이동관 청와대 언론특보도 포함 되어 있었고요. 
그런데 이동관 특보께서 단단히 삐치셨는지(?) 박지원 의원에게 너무나 살가운(?) 문자 메시지 두 통을 보내셨습니다.

박지원 의원이 공개한 이동관 문자 메시지

"인간적으로 섭섭합니다"
"그 정도밖에 안 되는 인간인지 몰랐습니다"

MB 정권의 모토가 "우리가 남이가!" 인거는 진즉에 알았지만,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에게조차 '인간적' 운운하며 똥, 오줌(공사) 못 가리는 인간들인지는 정말 몰랐네요..
그저 놀라울 따름입니다.
(이동관의 주장은 지 이름 안 밝히면 인간적인거고, 밝히면 '그 정도밖에 안되는 인간', 뭐, 그런거? 정말 이런 논리라면 이동관의 뇌구조엔 국민의 권리 따위는 애시당초 없는 거네?) 

그리고 "그 정도밖에 안 되는 인간인지 몰랐습니다"?? 이거 협박 맞지요?

박지원 의원은 "청와대가 얼마나 국회를 경시하는지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분노했다고 하는데, 제 개인적 의견으로는  이건 박 의원 개인을 넘어 국민 전체를 깔보는 처사라고 보여집니다. 아니 그러고서야 어떻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에게 저런 문자 메시지를....(살다살다 이런 死가지는 또 처음...)


권력이 좋긴 좋습니다. '겁HEAD'(?)는 안드로메다로 보내고 지 꼴리는 대로 협박 짓 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 위 뽀샵은 필자가 만든 것이니 저작권 같은 거 없음. 고로 원한다면 마음대로 퍼 가도 됨.  

posted by 책에봐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lsl 2011.10.05 09:47  Addr Edit/Del Reply

    주어가 빠졌다나 어쨌다나 본인이 직접 해명한 것도 아니고 보좌관들이 변명을 했다죠?

    서울대씩이나 나온 사람이
    국민들 상식에도 못 미친다면 말이 됩니까?
    지식이 아니라 상식입니다

    인간적으로 섭섭합니다
    누가? 문자받는 사람이.... 아님 문자 하는 사람이....

    그리고 이어서
    그정도 밖에 안되는 사람인지 몰랐습니다
    누가? 문자 받는 사람이? 아님 문자하는 사람이?

    내가 이정도인줄 몰랐다며 고백했답니까?

    문맥따질 필요도 없이 뻔한 상황에 그것도 변명이라고 하네요
    대화하는 거잖아요 문자를 이용한 대화
    상대에게

    인간적으로 섭섭해요
    그 정도 밖에 안되는 인간인 줄 몰랐다

    이렇게 확실한 의사를 표현했는데 무슨 주어타령으로 요상하게 만드는지

    아주 상식을 뽀개고 있습니다

    흠흠
    영화는 흥행할 것 같고 올해 최고의 싸가지상도 무난할 것 같은데...
    어쩌죠? 트로피는 많나요? 많이 준비하셔야 될 듯...
    최고의 싸가지들이 너무 많아서... 그들도 우열 가리기가 힘들어 관계자들 나자빠질 지경일텐데
    ........

  2. 서운대엠비 2011.10.05 11:36  Addr Edit/Del Reply

    서운한 대학나왔나 주어가 빠졌다니 어이가 없네
    청와대도 할말이 없나보다

  3. 서운대엠비 2011.10.05 11:36  Addr Edit/Del Reply

    서운한 대학나왔나 주어가 빠졌다니 어이가 없네
    청와대도 할말이 없나보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