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책에봐라
이론은 좌경적으로 행동은 우경적으로 살려는 좌파. 현재는 브라질 상파울로에 거주하며 기러기 아빠 생활 2년 째. 총각때는 나를 찾는 여행, 현재는 아이들의 꿈을 찾아주는 여행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Recent Trackback

Statistics Graph
2011.10.02 08:47 뽀샵 만평

나경원 의원 아버지가 운영하던 홍신학원 소속의 화곡여상이 화곡중학교 학생들을 강제 동원하여 그 학생들의 노역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나 의원 "황당한 이야기로 대응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말했답니다.

 

벌써 두 번째죠? 장애인 학생 목욕 논란 때도 대응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했었으니

 

그러고 보면 나 의원은 뭔가 크게 오해를 하고 있는 거 같습니다. 대중은 사실관계에 대한 해답을 달라는 건데, 그 해답을 대중에 대한 대응 정도로 밖에 인지하지 못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화곡중학교 1 2 3 4회 졸업생들은 연락주세요. 당시에 강제로 동원된 부역비 공동청구 합시다. 나경원은 반성은 커녕 우리들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하네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입니다. 이건 일제시대 징용보다도 더 못한 꼴이네요. <트위터 아이디: XXXXskdl01님의 제보>

 

사실 자위대 참석 논란 때도 뻔히 들킬 거짓말을 할게 아니라 진심으로 대중들에게 고개를 숙이고 사과를 했더라면 이처럼 문제가 불거지지는 않았겠죠. 또 장애인 학생 논란 때도 기자들 핑계나, 시설 핑계를 댈게 아니라, 나 의원이 직접 나서서 제 불찰이었습니다.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라고 한마디만 했었어도, 이렇게 까지 많은 분들이 분노하지는 않았겠죠.(이 양반 사전에는 사과라는 단어가 없는 건지, 아니면 진심으로 자신은 아무 잘못도 없다고 생각하는 건지, 아니면 서울시장은 이미 물 건너 간 거 눈치 까고 진상을 부리는 건지…)

 

그러고 보면 나경원 의원에겐 딱 세가지가 없는 거 같습니다. 개념, 양심, ‘주어’.

 

위 뽀샵질은 본인이 한 것임. 고로 저작권 같은 거 없으니 마음대로 퍼가도 됨...

posted by 책에봐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d 2011.10.15 06:30  Addr Edit/Del Reply

    야이 미친 빨갱이 색기야 나가 죽어라 이 씨발 쓰래기 만도 못한색기야

  2. DDD 2011.10.26 16:16  Addr Edit/Del Reply

    한나라 알바들이 개인 블로그에도 싸지르고 다니는구나..참 큰일이군요...